벼랑에서 맞잡은 두 남자의 극적인 장면을 루프킹의 접착력으로 표현한 광고 입니다. 살기 위해서 고전 분투하는 모습을 티저영상으로 만들었습니다.